경상남도, 한일 연안 8개 시・도・현 환경기술교류 실무자회의 개최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3:45:15
  • -
  • +
  • 인쇄
한·일 환경 정책・연구사례 발표 및 주요 의제 논의
▲ 한일 연안 8개 시・도・현 환경기술교류 실무자회의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경상남도는 13일 일본 사가현에서 주재하는 2022년도 한일 8개 시・도・현 환경기술교류 실무자회의에 온라인으로 참석했다고 밝혔다.

‘환경기술교류회의’는 지난 1992년 개최된 ‘한일 연안 시・도・현 지사회의’에서 합의된 양국 간 환경분야 공동사업으로, 1993년부터 경남, 부산, 전남, 제주 및 일본의 나가사키현, 야마구치현, 사가현, 후쿠오카현 등 8개 시・도・현이 참가해 양국 환경분야 공동 조사·연구사업과 정책·기술교류 등 우호증진을 목적으로 매년 한일 양국 교대로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실무자회의는 7월 말에 열릴 ‘한일 연안 8개 시・도・현 환경기술교류 본회의’의 주요 의제를 논의하고 후속회의 일정을 협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경상남도를 포함한 한일 연안 우리나라 4개 시・도와 일본 4개현 40여 명이 온라인 화상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경상남도는 ▲도민과 함께하는 플라스틱 없는 깨끗한 경남만들기의 한 가지로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선도계획, ▲소형선박 수리시설 인근 주거지역 대기오염도 사례 연구를 발표했다.

야마구치현에서는 ▲후시노강 모델 야마구치의 풍요로운 유역 조성 계획과 ▲후시노강 하구 갯벌 재생활동 사례 연구 등을 발표했다.

발표에 이어 오는 7월말 ‘환경기술교류 본회의’에서 다룰 의제에 대해서 양국 간의 심도있는 논의가 이루어 졌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매년 개최되는 환경기술교류회의는 양국 간 우호증진과 환경분야 정책·기술교류 촉진을 위해서도 한일 연안 지역 간의 공동사업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