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상반기 초대전 신미화 작가‘休(휴)-마음자리’개최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4:25:07
  • -
  • +
  • 인쇄
제2청사 갤러리에서 5월 13일부터 5월 27일까지
▲ 신미화 작가전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은 5월 13일부터 5월 27일까지 제2청사 전시실에서 신미화 작가의 ‘休(휴)-마음자리’ 전시를 연다.

경남교육청은 매년 상·하반기에 ‘조화로운 균형: 공존’이라는 주제로 도내에서 활동 중인 중견 작가와 청년 작가의 전시회를 연다. 올해 상반기 전시회의 주인공은 신미화 청년 작가로 20여 작품을 선보인다.

신 작가는 한국의 아름다움과 정서를 담은 옛 그림(古畫)과 현재의 자연을 함께 표현한 한국화 채색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신 작가의 작품 ‘休(휴) 시리즈’는 우리의 옛 그림에 등장하는 자연이 고스란히 등장하거나,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자연(나무)과 옛 그림에 등장하는 자연(불로초)이 함께 등장한다. 신 작가는 한국화의 채색 기법으로 자연물을 표현하고, 사물인 의자는 먹의 발색을 이용하여 표현하는 데 둘의 조화가 돋보인다.

특히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배경을 바탕으로 쿠션이 놓여 있는 의자(사물)를 보면 바쁜 생활 속에서 벗어나 쉬었다 가라고 손짓하는 것 같다.

신 작가는 익숙한 듯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공간에서 관람객이 잠시나마 마음자리를 돌아보며 안식과 쉼(休)을 느끼길 바란다.

작가는 개인전 9회를 비롯해 국내외 다수의 전시에 참여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정부미술은행, 경상남도, 창원문화재단 등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경남교육청 박민근 총무과장은 “도내 역량 있는 청년 작가의 작품을 교육 가족과 도민에게 널리 알리고자 전시를 기획했다”라며 “이번 전시에서 코로나19로 단절되었던 일상을 예술과 교감하여 회복하고 도심이 주지 못하는 평온함과 휴식을 작품에서 찾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