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시군-유관기관 손잡고 섬·바닷가 쓰레기 일제 정화활동 전개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4:25:04
  • -
  • +
  • 인쇄
도, 시군, 해수청, 농어촌공사 등 총 9개 기관, 100여명 참여
▲ 전라북도청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5월 31일 바다의 날을 앞두고, 전북도가 시·군, 유관기관 등과 손잡고 새만금 일원에서 바다쓰레기 정화 및 캠페인 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였다고 밝혔다.

도는 5월 13일 고군산군도 방조제(신치항~야미도 구간) 부근 장시간 방치 및 미관을 저해하고 있는 바다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한 정화활동을 실시하였다.

이번 정화활동에는 도 주관으로 군산시, 군산지방해양수산청, 군산해양경찰서, 해양환경공단,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산자원공단, 군산수협, 어촌계 등 유관기관 100여명이 참여하였으며, 인원별로 2개 정화구역을 나누어 4개조로 편성하여 진행하였다.

특히, 방조제 사각지대에 광범위하게 방치되어 있는 스티로폼, 어구, 어망 등 각종 바다쓰레기를 집중적으로 유관기관 간 협동하여 20톤 수거하였다.

한편, 전북도는 민간차원의 지속가능한 바다환경 개선에 대한 실천의식이 중요한 만큼 인근주민 대상으로 쓰레기 불법투기 방지 홍보와 계도 활동 등을 병행하였다.

나해수 전라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정화활동을 통해 고군산군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마음껏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쾌적한 관광지를 조성하기 위해 깨끗한 바다환경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고군산군도가 다시 찾고 싶은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바다 환경 개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