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돈 버는 수산양식 기술개발해야”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4 14:45:06
  • -
  • +
  • 인쇄
김관영 당선인,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 현장 방문
▲ 전라북도청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과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농생명산업지원단장 및 TF팀 일원은 24일 민생·경제 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전라북도수산기술연구소(고창군 소재)를 방문, 수산분야 현안문제와 업무추진상황을 보고 받았다.

이날 김 당선인과 인수위 위원들은 도내 수산양식 종자수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패류종자 대량생산시설을 건립 중인 수산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바지락 종자생산 연구 상황을 점검했으며, 관계 연구사들과 직접 종자생산 작업에 참여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김 당선인은 바지락 및 흰다리새우 등 종자의 수급 불균형이 갈수록 심해지는 등 종자 확보가 도내 수산업의 활성화에 중요한 열쇠를 가지고 있다면서 종자생산 및 양식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양식어업인이 종자 수급에 어려움이 없도록 현장중심의 돈 버는 수산업이 될 수 있는 기술개발을 주문했다.

또한, 최근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으로 도내에서 생산되는 수산물 먹거리의 안전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전국 최초로 추진 중인 도지사가 인증하는 안전한 양식장 인증제도 조기 정착 및 방사능·중금속 등 수산물 안전성 조사 확대 등 도민이 믿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도록 수산물 안전성 조사체계를 촘촘히 구축해달라고 주문했다.

김관영 당선인은 “수산업은 미래 먹거리인 농생명식품산업의 중요한 축을 차지하고 있다”며 “전국적인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품종을 적극 지원하고, 데이터 산업으로 전환을 위한 스마트양식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여 빠른 시일내에 표준 양식장을 확산 보급하는 등 전라북도 수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