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소방서, 누전차단기 화재 소화기를 사용한 관계인의 자체진화로 큰 피해 막아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4 14:45:30
  • -
  • +
  • 인쇄
▲ 양주소방서, 누전차단기 화재 소화기를 사용한 관계인의 자체진화로 큰 피해 막아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양주소방서은 지난 22일 오후 5시 30분 경 만송동 소재 섬유창고 내부 누전차단기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지만 소화기를 이용한 관계인의 신속한 대응으로 큰 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관계인의 진술에 따르면 “화재발생 전 누전차단기가 작동되어 스위치를 다시 올리는 순간 스파크와 함께 연기와 불꽃이 발생했다.”며 “즉시 분말소화기를 사용하여 화재진압을 시도했다.”고 진술했다.

이번 화재는 미상의 원인으로 작동된 누전차단기를 강제로 작동(ON)시켜 발생한 과부하로 인해 발화된 화재로 추정되며, 관계자의 신속한 조치로 빠르고 피해없이 자체 진화할 수 있었다.

박미상 양주소방서장은 “관계자의 신속한 대응으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이와 같은 사례를 통해 평시 위험요소 인근에 소화기를 항상 비치하고, 사용법 숙지 및 지속적인 유지·관리를 통해 화재 발생 시 잘 대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