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삼장수 문중’ 미공개 고문헌 쏟아져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5:50:19
  • -
  • +
  • 인쇄
하북면 삼수리 생가 궤짝에서 발견
▲ 양산이씨종손가 문서 및 궤 (127점)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양산의 역사인물을 대표하는 삼장수(이징석, 이징옥, 이징규) 문중에서 보관중이던 미공개 고문헌이 대거 발견되어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삼장수는 양산이씨 시조인 이전생의 세 아들로 이징석, 이징옥, 이징규 등 조선초기를 대표장수이며 양산을 대표하는 명문가이다. 이번 발견은 이달 초 양산시 하북면 삼수리 삼장수 생가터를 정리하던 중 별도에 보관중인 목궤(소형 나무궤짝)안에서 발견한 것으로 이근수 씨(양산이씨 종손)가 시립박물관에 알려오면서 확인되었다. 발견된 고문헌은 양산이씨가첩, 조선중기의 상서문, 집안의 내력을 알 수 있는 호적 관련 문서, 서간문, 고서 등 총 127점에 달한다.

박물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문서류는 지금까지 외부에 공개된 적이 없는 문건으로 조선 중기에서 후기에 이르는 집안의 내력을 확인할 수 있는 문서들로 매우 귀중한 역사자료라는 것. 특히 경상 감영에 올렸던 상서문과 서간문 등은 당시 지역사회의 소사를 알 수 있는 문건으로 사료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박물관에서는 문건들의 보관과 고증을 위해 박물관으로 임시 이관한 상태이며, 향후 문건의 정확한 해제를 위한 연구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번 발견을 계기로 시에서 현재 추진 중인 ‘삼장수마을’관광화 사업과 ‘이징석 장군묘’문화재 지정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향후 삼장수마을 테마체험관 건립을 포함하여 인물, 장소, 전설, 유물을 포함한 융복합형 문화관광에 대한 컨텐츠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발견된 고문서류는 문중과 협의하여 기초조사를 마친 후 문화재 지정절차와 함께 순차적으로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박물관에 보관중인 삼장수 관련 문서는 보물 1001호로 지정된 문서를 포함하여 총 131건 143점이 있다.

신용철 양산시립박물관장은 “이렇게 많은 삼장수 집안의 고문서들이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고 보관되었다는 것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며 “이번 발견으로 양산지역의 역사 정체성 확보에 획기적 자료가 될 것이며, 향후 삼장수 문중의 단독특별전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