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재연장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5:50:13
  • -
  • +
  • 인쇄
414개소 운영 지속…상황 변화 고려해 기간 조정 방침
▲ 전라남도청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전라남도는 13일 종료 예정인 의료기관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기간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지난 3월14일부터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양성 결과를 두 달간 한시적으로 인정했으나, 정부의 재연장 방침에 따라 확진 인정 기간을 따로 정하지 않고 재연장하기로 했다.

이는 신속한 검사·치료 연계를 통한 고위험군 보호·관리를 위해 확진자 관리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전남지역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하는 의료기관은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399개소, 호흡기전담클리닉 15개소 등 총 414개소다.

최근 1주일간 의료기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양성 신고 건수는 총 확진자 1만 1천774명 중 8천924(75.8%)건이다.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는 개인용보다 정확도와 검사 양성률이 9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미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기간을 재연장하는 것은 동네 병·의원 등 지역 중심 대면진료로 단계적으로 전환한데 따른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일상 속 감염 차단이 중요한 시기인 만큼 도민들께서는 기본방역 수칙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앞으로 코로나19 유행 상황 변화를 고려해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기간을 조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