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수직 인수위, 2주간의 역동적 활동 마무리

최정례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4 16:30:08
  • -
  • +
  • 인쇄
24일 해단식 갖고 자문위 정책제안 설명 이어 활동보고, 총평
▲ 완주군수직 인수위, 2주간의 역동적 활동 마무리

[메이저뉴스=최정례 기자] 유희태 완주군수 당선인의 민선 8기 완주군정 밑그림을 그려온 ‘완주군수직 인수위원회(위원장 송형수)’가 24일 치열했던 2주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인수위는 이날 오전 삼례읍 삼례리에 있는 소셜굿즈혁신파크에서 인수위원과 자문위원 등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문위원회 정책제안 설명에 이어 인수위 활동보고와 분과별 총평, 인수위원장 총평 등을 거쳐 폐회하는 해단식을 진행했다.

유희태 당선인은 인사말에서 “인수위와 자문위가 짧은 기간에 많은 업무보고를 받고 현장을 방문하는 등 열정적인 활동에 나선 결과 만경강 기적 프로젝트와 대기업 공장 유치, 신산업 육성 등 민선 8기 군정의 밑그림이 더욱 뚜렷해 졌다”고 말했다.

유 당선인은 이어 “성과와 함께 비봉 폐기물매립장 등 여러 문제도 도출된 만큼 조치할 것은 과감히 조치하고 대안은 향후 군정에 잘 접목될 수 있도록 부서별로 최대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며 “공약도 탄력적 추진을 위한 로드맵을 작성하고 수정 보완 필요성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선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형수 인수위원장은 “2주간은 민선 8기의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주민과의 약속인 공약을 점검하는 매우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인수위가 제기한 문제점을 잘 파악해 군민을 위해 열심히 일할 수 있는 민선 8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자문위원회 이돈승 위원장은 “자문위원들이 자문한 내용을 군정에 잘 반영해 인구 10만의 완주군을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두세훈 자문위원장도 “하루도 빠지지 않고 인수위원들이 열심히 땀을 흘리는 모습이 아름다웠다. 성공한 민선 8기의 씨앗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송호대 총장인 정창덕 자문위원장은 “만강강 기적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핵심역량 도출과 비즈니스 모델 구축, 과제추진 로드맵 작성 등 3단계 추진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문화(culture)와 자연(nature), 벤처(venture) 등의 분야에서 주요 사업을 모색하고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파해 관심을 끌었다.

김재천 자문위 부위원장은 분과별 총평을 통해 △군정예산이 현안에 집중되며 주민 삶의 질을 위한 사업 예산이 부족한 것에 대한 대책 △관광객 1천만 명 시대를 준비하는 스포츠 활용 농촌경제 활성화 방안 △소규모 노인복지관 설립 등 총 21건의 정책제안과 제도 개선안을 제시했다.

약 1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해단식은 송 인수위원장의 총평과 유 당선인과의 기념촬영을 끝으로 실효성 있게 마무리됐다.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