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산책 1 - 야생화

이영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4 21:35:32
  • -
  • +
  • 인쇄

야생화

 

애초에 내 자리란 없었다

바람에 날려 씨 하나 떨어지면 

그 곳이 내 터전

 

애초에 기대하지도 않았다

지나가다 우연히 한마디 던지면

그게 내 이름

깡통에 던져진 동전 한닢마냥

덩그러니 버려진

그런 이름

내 이름은 들꽃이다

 

낮고 낮은 변방에서

높고 높은 세상을 원없이 훔쳐보는...

들판은 오롯이 내 세상

[저작권자ⓒ 메이저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수 기자 이영수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